용인 수지구 풍덕천2동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위치도. <이미지 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오늘(26일) 수지구 풍덕천2동 일대 1.47㎢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세먼지 저감.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가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 가운데 어린이나 노약자가 이용하는 시설이 밀집한 지역을 지정할 수 있도록 한데 따른 조치입니다.


수지구 풍덕천2동은 어린이집 36곳, 유치원 5곳, 경로당 21곳 등 단위 면적당 가장 많은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분포하고 있습니다.


또,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2곳과 비산 먼지 사업장 3곳이 위치해 있습니다.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되면 미세먼지 농도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살수차를 우선 투입하는 등 계획에 따라 집중적으로 관리하게 됩니다.


시는 국비 8천600만 원을 확보해 미세먼지 신호등, 쉼터, 스마트에어샤워 등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시설물을 설치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적극적으로 관리해 어린이와 노약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그린도시 용인으로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