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화성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화성시는 오늘(26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경제 친화도시'로 선정됐습니다.


올 해 지정된 곳은 화성시를 비롯해 서울 광진구, 전주시 등 3곳입니다.


'사회적경제 친화도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인프라와 활성화 정도, 교육 등을 평가해 선정합니다.


화성시는 도내 31개 시.군 중 유일하게 사회적경제를 전담하는 부서를 별도로 신설하고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지역특성을 반영한 '화성형 사회적가치 지표'를 수립해 사회적경제 육성에 앞장서 왔습니다.


또. 사회적경제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역량강화 교육으로 연간 4천여 명의 인재를 양성했고, 민관 거버넌스를 바탕으로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해 사회적경제활성화 추진단을 운영하는 등 사회적경제 조직이 체계적으로 성장.발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점이 높이 평가받았습니다.


올 현재 화성에는 59곳의 (예비)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10곳, 협동조합 225곳, 자활기업 9곳이 운영 중입니다.


서철모 시장은 "사회적경제는 일자리, 불평등 등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우리 사회의 희망"이라며 "앞으로 화성시에 더 많은 사회적경제 조직이 생기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