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이 12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수원시>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공직자들이 '코로나19 방역 최후의 보루'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오늘(26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12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신규확진자 수가 8개월 만에 500명(25일 583명)을 넘어서며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보건·안전 담당 공직자뿐 아니라 모든 공직자가 방역에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역 시스템을 지속해서 유지해 확진자의 접촉자, 해외입국자 등을 철저하게 관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염태영 시장은 이어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신청 기간이 두 차례 연장됐지만, 아직 신청하지 못한 분들이 있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그분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또 "취약계층은 그 어느 때보다 추운 겨울을 보내게 될 것"이라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을 찾아서 선제적으로 지원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어 "올겨울 모두가 힘들겠지만, 힘을 모아 잘 극복하고 진정한 봄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