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다음달 오픈 하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 스타트업파크에 독자적인 ‘빅 데이터·인공지능 플랫폼’이 구축되고 ‘소셜 빅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이 도입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천 스타트업파크 입주 기업들이 빅데이터를 자유롭게 활용해 인공지능을 개발할 수 있도록 플랫폼과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입주기업이 소셜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할 수 있도록 278억 건 이상의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소셜빅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시범적으로 30개 입주사를 대상으로 키워드 분석을 제공하고 활용도에 따라 스타트업파크 전체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빅데이터·인공지능 플랫폼은 데이터의 생산부터 수집, 관리, 공유를 손쉽게 하고 인공지능 개발자가 데이터 학습과 알고리즘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인프라입니다.
 

인천경제청은 데이터 포털을 활용, 외부 기관 및 입주기관의 데이터와 해외 데이터 포털을 연계해 수집한 데이터를 분류·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특히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플랫폼과도 연계돼 도시와 관련된 데이터를 직접 생산하고 가공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는 공공기관과 기업에서 보유한 데이터를 발굴해 고수요·고품질의 빅데이터 확보가 가능합니다.
 

인공지능 분석 플랫폼은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들에게 서비스 개발 환경을 제공합니다. 
 

고가의 서버와 소프트웨어가 없어도 웹 접속을 통해 개발·연구·결과 확인까지 할 수 있습니다. 
 

또 인공지능 학습에 필요한 다양한 프레임워크(이미 개발돼 검증된 딥러닝 알고리즘)와 오픈 인공지능 모델을 공유, 서비스 개발과 실증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소셜빅데이터 분석은 소셜미디어(SNS), 커뮤니티 게시판, 블로그, 뉴스의 게시물과 댓글 등에서 생산되는 정보를 분석해 소비자와 시장의 동향을 즉각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금융, 공공, 유통, 통신, 제조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소셜빅데이터를 비즈니스 모델 분석, 홍보 전략 수립, 경쟁사 분석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인천경제청은 플랫폼 구축 등으로 입주 기업들이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드는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다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충진 인천경제청 기획조정본부장은 "빅데이터·인공지능 분야의 중요성이 점점 강조되고 있지만 개별 스타트업들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확보하고 인공지능 개발 환경을 구축하는 것부터 어렵다"며 "이 같은 플랫폼과 프로그램 도입이 인천 스타트업 파크 입주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