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명기 수원시의원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인방송은 경기도 수원시의 한 소각장협의체 기금 운용 문제점을 연속 보도하고 있는데요.


수원시에 대한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협의체 운용 기금의 부적정 집행 건에 대해 질타와 전면 환수조치 촉구가 쏟아졌습니다.


시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유송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원시의 한 소각장 주민지원협의체의 기금 운용 문제점은 수원시에 대한 수원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에서도 뜨거운 쟁점이었습니다.

입찰 문제점과 부적정 집행 등에 대한 질타와 대책 촉구가 이어졌습니다.
 

[현장음 / 채명기 수원시의원]
"이게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에요. 무슨 서로 간에 수원시와 지원협의체가 무슨 얘기가 오갔길래 무슨 지출을 했는지 그걸 물어보는 겁니다. 이해를 못 해요? 아니 그렇게 따지면, 이걸 본인도, 배우자도, 자녀도 (학자금 지급)되면 어마어마한 지출이 돼요"


그동안 협의체가 사업 진행 과정에서 입찰 과정을 거치지 않았으며, 매년 십수억 원에 달하는 협의체 기금 운용에도 시가 제대로 된 관리를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시의회는 그동안 협의체가 진행한 수의계약 건과 배우자 학자금 지급, 과도한 해외연수비 등을 언급하며 부적정 기금 운용 내용에 대한 시의 전면 환수조치도 촉구했습니다.


[현장음 / 채명기 수원시의원]
"부정수급을 확인했어요. 그러면 환수해야 하는 거예요. 아니에요? 환수했습니까? 모 우리 집행부 공직자분이 '아 그거 전에 (했던 것)처럼 냅둬. 앞으로 그냥 지급 안하게 하면 돼' 이게 대답이에요. 이게 말이 돼요?"


그동안 주민지원협의체가 기금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시가 눈을 감아줬다는 겁니다.


하지만, 시는 제대로 된 답변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현장음]
"(이현구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대답을 하셔야죠. 의원이 이야기하면요. 어떻다고 이야기를 해줘야지. 묵묵부답이에요 그냥? 감사 거절할까요? (수원시 관계자) 위원장님, 그런 집행 이런 부분은 시 자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질타가 이어지자, 시는 현재 협의체 기금 운용에 대한 자체감사가 들어갔다며 감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즉각 조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의회는 제도적 차원의 근본적인 대책도 주문했습니다.


[현장음 / 문병근 수원시의원]
"정관을 먼저 점검해야 할 필요가 있고요. 정관이 우리 조례를 뛰어넘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제도적인 틀을 위반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행정조치를 한다든지 이걸 명확하게 정리를 해주셔야"


시 관계자는 "제도적 미비를 인정한다"며 "구체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