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전경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다음달 3일 치러지는 2020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수험생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특별수송대책을 시행합니다.
 

시는 시험날인 12월 3일 오전 6시부터 8시 10분 사이 시내버스를 집중 배차하고, 운행간격을 단축해 운영한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시험장을 경유하는 노선버스는 ‘수능시험장 경유’안내 표지판을 부착해 운행합니다.
 

또 인천도시철도는 3편의 예비차량을 확보해 비상 시 신속 투입할 예정입니다. 
 

시와 군·구의 관용차량도 만약에 있을 비상사태에 대비해 수험생들의 원활한 이동을 도울 수 있도록 대기합니다.
 

택시는 수험생 등교시간대 지하철역 및 버스정류소와 시험장을 집중 운행하며, ‘수험생 먼저 태워주기’ 운동을 진행합니다.
 

특히 장애인 수험생의 교통 편의를 위해 장애인 콜택시에 등록돼 있는 수험생과 동반 보호자를 대상으로 장애인 콜택시를 무료로 이용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혁성 시 교통정책과장은 "수험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시험장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특별수송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