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26일 송도 G타워에서 열린 '탈석탄 동맹(PPCA) 가입 선언식'에서 선언문에 서명을 한 뒤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왼쪽),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26일 유엔기후변화협약 ‘탈(脫)석탄 동맹’(PPCA·Powering Past Coal Alliance)에 가입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송도 G타워에서 가입 선언문에 서명하고 "인천시는 기후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에너지 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대한민국 정부, 세계 도시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2050년 탄소 중립’을 선언했다"며 "저도 그 기조에 맞춰 인천시 배출 온실가스 중 30%를 내뿜는 영흥화력발전소의 조기 폐쇄와 LNG 전환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가입 선언식에는 탈석탄 동맹 주도국 자격으로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와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도 참석했습니다.
 

스미스 영국 대사는 "내년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 인천시도 참석해 배출가스와 화석연료를 줄이는데 함께 했으면 한다"고 초청 의사를 밝혔습니다.
 

탈석탄 동맹은 2017년 제23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출범한 후 세계 34개 국가와 33개 지방정부 등 총 111개 회원단체를 두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충남·서울·경기에 이어 인천이 4번째 가입한 도시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