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중환자 병상 100개, 확산세 2주 이상 지속 시 차질 예상 선별진료소<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는 가운데 정부가 오는 29일 일요일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방정부와 각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조속한 시일 내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라며 "일요일(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수도권에는 지난 24일부터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 등에서는 1.5단계가 시행 중이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도 569명에 달해 전날(583명)에 이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1주일(11/21∼11.27)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82.7명으로 집계돼 전국 2.5단계 기준(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 시)에 점점 다가서는 상황입니다.


정부는 확진자 증가로 인해 중환자 치료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병상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중환자가 입원해서 치료받을 수 있는 전담 치료병상 등은 총 100개입니다. 전체 중환자 병상 543개 중 18.4%에 해당합니다.


손 반장은 "아직 중환자 치료에 있어 차질은 없는 편이지만 현재와 같은 증가 추세가 2주 이상 지속된다면 치료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이달 30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전국의 사회복지시설 2천885곳을 대상으로 방역·안전 실태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어린이집 4만여 곳에 대해서도 별도 계획을 마련해 점검에 나설 예정입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