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전경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통계청이 주관하는 '2020 지역통계 공모전'에서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습니다.


27일 시에 따르면 '지방세 체납·결손 징수율 증대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이 통계청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아 전국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우수기관이 됐습니다.


이번 공모전은 지역통계를 활용한 우수사례를 발굴·공유해 지역통계의 중요성과 활성화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올해는 전국 243개 광역 및 기초 지자체, 연구원이 제출한 우수사례를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시가 제출한 사례는 군·구에 분석모델을 사용할 수 있는가 하는 확산가능성, 지자체 내부 데이터를 활용한 자료의 신뢰성 등을 높이 평가 받아 장려상을 수상하게 됐습니다.


'지방세 체납·결손 징수율 증대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은 체납정보 및 결손정보, 신용정보를 활용해 기초현황분석과 데이터전처리, 신용정보융합분석 등을 실시해 군·구별 체납현황, 연령대별 결손 현황 및 체납회수 등급을 도출했습니다.


또 빅데이터는 모든 데이터를 수치화했고 시각화된 이미지로 제공해, 이해도와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이밖에 간편한 통합검색과 자동분석으로 업무 편의성을 높여 강도 높은 체납자 빅데이터 추적 관리가 가능케 했습니다.


김세헌 시 데이터혁신담당관은 "주요 정책 및 사업과 관련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분석 결과가 정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활용되길 바란다"며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고 더욱 효율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