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통공사 건물에 설치된 그린에너지 태양광발전소. <제공=인천교통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교통공사가 인천도시철도 유휴공간을 활용해 그린에너지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특수목적법인(SPC)인 인천도시철도 그린에너지발전소가 태양광발전을 위해 철도 부지에 남은 공간을 활용해 추진됐습니다.


교통공사는 인천도시철도 1·2호선 차량기지 주공장 지붕과 주차장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할 수 있게 20년간 공간을 임대할 계획입니다.


발전소는 태양광 모듈 3천725개를 사용해 1.66MW 규모로 연간 2.1GWH 전력을 생산하게 됩니다. 7천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이산화탄소 900t을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태양발전소 준공은 교통공사가 그린뉴딜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친환경, 저탄소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것"이라며 "신성장동력 창출과 공사의 경영 개선에 도움이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