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 온라인 청년감시단 운영 '성공적' 온라인 청년 감시단<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시가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청년 지원자를 채용해 8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 4개월간 운영한 ‘디지털 성범죄 예방 온라인 청년감시단 1기’ 활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그동안 청년 감시단은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성매매 알선이나 광고, 그루밍, 음란물사이트, 채팅앱, SNS 등을 감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해당 사이트에 신고·삭제 요청하는 활동을 전개하는 등 성범죄 예방 활동을 벌였습니다. 


청년감시단 총 15명(20대 3명, 30대 12명)은 11월 25일 기준 1만5천656건을 신고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한 명당 1천 건 이상의 디지털 성범죄 예방 신고를 한 셈이며, 10월 말 기준 신고건 중 16%는 삭제돼 청소년들의 디지털 성범죄 노출을 막았습니다.


인천시 온라인 청년감시단은 청년희망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전국에서 가장 먼저 활동을 시작했으며, 타시도의 모범 사례로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시는 내년에 '인천형 디지털 성범죄 예방·지원센터'를 설치해 디지털 성범죄를 적발·예방하고, 피해자를 지원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는 등 디지털 성범죄 근절 역량을 대폭 강화할 방침입니다.


신고 및 상담은 ‘희희낙낙 상담소(☎032)507-0182)’로, 성착취 피해로 쉼터가 필요한 아동·청소년은 드롭인센터(☎032)874-8297, 010-5058-8297, 카톡 best8297)로 언제든 연락하면 됩니다.


주재홍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