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도가 수익률이 높은 주택건설사업을 도로건설사업과 연계 추진해 도로 이용료를 낮추는 '공공주도 민간투자 도로사업'을 추진합니다.


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를 맞은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대 건설혁신정책을 발표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경기도가 발표한 건설혁신정책은 '공공주도 민간투자 도로사업 혁신 방안', '주계약자 공동도급제 혁신 방안', '경기도형 하천정비 혁신 방안', '전자카드제 도입 활성화' 등 4가지입니다.


우선 복지예산 증가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폭 삭감된 도로분야 예산 문제 해결을 위해 민간자본을 활용한 공공 주도의 복합개발 방식을 추진합니다.


민자 도로건설사업과 수익률이 높은 주택, 산업단지 등 주변 부대사업을 연계 개발해 여기서 나온 수익금으로 민자도로 이용료를 인하하는 게 주요 골자입니다.


유명무실했던 공동도급제 활성화에도 나섭니다.


공동도급제란 종합건설사와 전문건설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계약에 참여하는 계약 방식을 말합니다.


현재 대부분의 건설공사는 종합건설사가 발주처와 원도급 계약을 맺고 이를 다시 전문건설사에 하청을 주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경우 하청업체가 또다시 재하청을 주는 경우도 많아 저가 수주경쟁, 건설 품질 저하로 이어지는 문제점이 발생하게 됩니다.


공동도급제는 종합건설사와 전문건설사를 대등한 관계로 설정함으로써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제도지만 하자 보수 분쟁 등을 이유로 경기도내 도로건설사업에는 단 한 번도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도는 앞으로 3년간 도내 공공공사 입찰시 이 같은 공동도급제를 30%까지 확대 적용해 하도급 불공정 거래 근절과 공사품질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건설노동자들의 출퇴근·근무 일수 등을 전자기록으로 관리하는 전자카드제도를 도와 도 산하기관 발주공사로 확대해 불법 외국인 고용 제한, 지역건설 일자리 보호 등에 나섭니다.


도는 광역지자체로 이양된 하천정비 정책과 예산을 지역 특성과 수요에 맞게 정비해 도내 건설업계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