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복구 현장 모습. <자료사진= 용인시 제공>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지난 7~8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내 도로와 하천 등 모두 47곳에 대한 수해복구 공사를 이달 내에 모두 착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수해 이후 담당 부서를 중심으로 수해복구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재원 확보는 물론 실시설계와 공사발주를 순차적으로 추진해 왔습니다.


특히, 전체 복구예산 55억 원 가운데 81%인 45억 원을 국비와 도비로 확보했는데, 이는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조사단계부터 적극 대응한 결과물입니다.


시는 하천 복구 현장은 '친환경 생태도시 용인'이라는 시정방침에 맞춰 콘크리트 옹벽이 아닌 식생블록.자연석을 활용한 친환경 공법으로 시공하고, 지역 경제에 기여하기 위해 지역 내 생산자재를 우선 사용할 예정입니다.


백군기 시장은 "지난 수해로 처인구 지역의 피해가 큰 만큼 피해복구에 전력을 다해 조속히 마무리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