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갈매동 행정복지센터 전경.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연말연시를 맞아 경기도 구리시 갈매동에서  훈훈한 나눔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구리시  갈매동 주민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안여규씨는 지난  3일 갈매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취약계층을 위한 성금 백만원을 전달했습니다.


갈매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활동중인 안여규씨는 평소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청장년1인가구 지원 등 어려운 이웃에 대한 관심과 정성을 기울여 온 인물로 정평나 있습니다.


기탁된 성금은 갈매동 관내 저소득층과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됩니다. 


안여규씨는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운 상황인 요즘,연말을 맞아 추운 날씨로 인해 생활고를 겪고 있는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더불어 사는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이웃사랑 실천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순영 갈매동장은“연말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이 보다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 주신 후원자분께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블루와 한파의 영향을 쉽게 받을 수 있는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사랑의 온정이 전달될 수 있도록 소중히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구리시 갈매동 행정복지센터는 이어  갈매동 주민 손태천씨가 취약계층을 위한 성금 2백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3일 목요일 치러진 수능에서 수능 감독을 한 손태천 씨는“매년 수능감독을 했는데, 올해 마지막 수능감독을 하고 받은 감독비를 의미있는 곳에 뜻깊게 쓰고 싶었다” 며 “ 코로나로 인해 더욱 어려운 상황인 요즘 연말을 맞아 추운 날씨로 인해 생활고를 겪고 있는 어려운 이웃에게 작은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심했고 작은 금액이라 부끄럽지만 꼭 필요한 곳에 지원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연말을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이 보다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 주신 후원자분께 감사하다”며“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와 한파로 더욱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사랑의 온정이 전달될 수 있도록 소중히 쓰겠다”고 피력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