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Y 공예가의 집' 모습. <사진제공= 한국도자재단>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한국도자재단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가 공예품을 활용한 인테리어 비법을 배울 수 있는 'D.I.Y 공예가의 집'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D.I.Y 공예가의 집'은 지난달 2~27일 도자, 목공, 유리, 금속, 디지털 등 각 분야 전문 공예가가 협업해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내 유휴공간을 거실, 주방 등 휴게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상입니다.


이 영상은 공예가들이 직접 공예품을 만들고 공간에 배치하는 모습 등을 통해 전문 공예 제작 과정, 인테리어 구성과 배치 비법 등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또, 생활용품부터 장식품까지 다양한 공예품 제작 과정 흐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영상은 편당 20분 분량으로 ▲1부-목공, 도자, 금속, 유리, 디지털 등 분야별 준비 과정 ▲2부-공예가별 제작 과정과 비법 소개 ▲3부-공예품 완성 과정과 인테리어 배치 방법 안내 ▲4부-작품 품평과 프로젝트 마무리 소감 등 총 4부작으로 구성됐습니다.


현재 경기공예창작지원센터 홈페이지(www.csic.kr)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2부까지 공개됐으며, 이달 중 순차적으로 모두 공개할 예정입니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다큐멘터리 영상은 코로나19로 '집콕' 기간이 길어지고 외출이 줄어든 도민에게 집에서 즐기는 공예 콘텐츠를 제공하고, 도민 문화접근성을 높이고자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속에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예문화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