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분당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40대 남녀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11일) 오전 2시 40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분당동의 다세대주택 41살 남성 A씨 집 앞 복도에서 A씨와 41살 여성 B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이들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습니다.


이들의 시신에서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제3자 등 외부인 개입은 없는 것으로 판단해 이들이 서로 다투다가 흉기에 찔린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서로 알고 지낸 사이로 파악됐지만 자세한 관계와 범행 경위 등은 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