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소각장 정비기간 중 민간 소각시설서 폐기물 처리 민간소각시설 업무 협약<사진=남동구>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남동구가 소각장 예비후보지 철회 발표에 이어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후속 조치에 나섰습니다.


구는 12일 지역내 민간 소각시설인 ㈜그린스코, ㈜이알지서비스와 남동구 생활폐기물 처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앞서 3개구(남동, 연수, 미추홀)단체장으로 구성된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 합의에 따라 기존 송도소각장 사용 시 정비기간 내 생활폐기물 처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입니다.

 

협약에 따라 민간 소각시설 2곳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후 송도소각장 정비기간에 남동구 생활폐기물 약 53톤을 우선 처리하고, 필요 시 별도 합의에 의해 반입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현재 남동구 생활폐기물 1일 배출량 150톤의 약 35%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도 송도소각장 순차 정비 계획을 인천시에 요구해 반입량 쿼터제를 운영하는 등의 처리 방안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또한 인근 지자체 소각시설과 사전 협의해 예기치 못한 상황을 준비하는 등 기존 소각장 사용에 무리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방침입니다.

 

구는 이번 협약과 더불어 폐기물 감량과 재활용률을 높이는 등 획기적인 폐기물 감량에 주력해 생활폐기물의 총량을 줄여 나갈 계획입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이번 협약은 인천시가 지속적으로 제기한 ‘소각장 정비기간 중 폐기물 처리계획’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한 것”이라며 “이달 중순까지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통해 협약 내용을 포함한 소각장 운영계획을 시에 제출하고, 소각장 예비후보지 철회를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