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대설주의보 발효에 따라 도로 제설작업 등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시는 12일 오후 3시 30분 수도권 등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돼 재난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제설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로 제설작업은 주요 간선도로 7개 구간은 시 종합건설본부가 담당하고, 경제자유구역 도로는 인천경제청·인천시설공단, 나머지 도로 구간은 군·구가 맡아 진행하게 됩니다.
 

시는 군·구 등 관계기관에 퇴근길 원활한 교통 소통과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적설 취약구조물에 대해서는 현장 확인을 실시하도록 통보했습니다.
 

아울러, 시민들에게는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퇴근길 안전 주의, 내집 앞 눈 치우기, 야외활동 자제 및 미끄럼 주의 등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시는 이날 정오부터 인력 440여 명과 장비 206대를 동원해 주요 도로 제설 작업 준비를 마쳤습니다. 
 

또 강설에 대비해 제설장비와 자재, 제설함을 사전에 점검하고,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