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 인력 없어 병원 가동 못해 비인두도말 PCR 검사 모습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와 보건복지부가 서구의 모 요양병원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요양병원으로 지정했지만 간호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매달 최대 5억 원이 넘는 손실보상금을 낭비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 병원은 코로나19 환자 120명을 받을 수 있지만, 시와 보건복지부가 간호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환자를 제대로 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12일 인천시와 병원 측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병 전담요양병원의 120병상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간호인력은 최소 40명입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시가 확보한 간호인력은 총 2명에 불과합니다. 그나마 2명은 현재 코로나19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한 계양구 청구요양병원 지원을 위해 파견을 나갔습니다.

시는 치매 등을 앓고 있으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들을 감염병 전담요양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간호인력이 없어 추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전담요양병원을 제대로 가동하지도 못한 채 최대 월 5억7천600만 원에 달하는 손실보상금을 정부가 병원 측에 지불하게 됐습니다.1병상 당 월 480만 원씩으로 120병상이 모두 빈다면 5억7천600만 원을 모두 지불해야 합니다.


전담요양병원으로 지난 8일 지정받은 서구의 모 요양병원은 10여명의 간호인력을 가지고 있지만, 간호인력 대부분이 퇴사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방호복을 하루 종일 입고 일해야 하는 것은 물론 인원 부족에 따른 3교대 불확실성 등 업무강도가 세고,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입니다.
 

요양병원 관계자는 "자체 간호 인력들에게 남아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쉽지 않다"며 "최악의 경우 인천시에서 파견해주는 간호인력에 모두 기댈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는 전담요양병원의 간호인력을 최대한 재고용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재고용 인력을 파견 간호인력으로 전환해, 수당 등을 높여주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또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 본부에도 간호인력 파견을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시에서 관리하고 있는 100여명의 간호인력 인력풀을 총가동해 간호인력을 추가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요양병원에서 급속도로 퍼지면서 복지부와 급하게 전담요양병원 지정을 추진한 상황이었다"며 "복지부와 함께 의료 인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