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에 셉테드가 설치된 모습. <사진=연수구청>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정부 주관 재난안전 사업 공모에 선정돼 여성들의 안심 귀갓길 사업을 진행합니다.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0년도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선도사업 공모에 ‘주소 안내시설을 활용한 셉테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시는 3억 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됩니다.
 

주소 안내시설을 활용한 셉테드 사업은 시와 인천경찰청이 협업해 여성안심 귀갓길에 LED 도로명판과 건물번호판을 설치하는 사업입니다. 
 

인천경찰청의 여성안심 귀갓길 사업과 연계해 원룸 등 대학생 거주 지역, 여성 1인 가구 밀집지역, 여성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LED 도로명판과 건물번호판을 설치합니다.
 

이 사업이 진행되면 야간 밝은 거리 조성으로 범죄를 예방하고, 아름다운 도시미관 형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종후 인천시 토지정보과장은 "실제 시민이 안전을 체감할 수 있는 사업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