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과 인천교원단체총연합회 교섭·협의 개회식 <제공=인천시교육청>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교육청과 인천시교원단체총연합회가 12일 교원 근무 조건 등에 대한 교섭에 나섰습니다.
 
이날 교섭·협의 개회식에는 도성훈 인천시교육감과 이대형 인천교총 회장을 포함해 모두 11명의 교섭 위원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교섭에서는 인천교총이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을 근거로 지난해 11월 제출한 총 114건의 교섭·협의 요구안이 다뤄집니다.
 
교섭안에는 ▲유치원 학급당 인원 감축 ▲대규모 학교 내 보건교사 인력 지원 ▲특수 교육 학생의 지도교사를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원 등이 담겼습니다.
 
시교육청과 인천교총 간 교섭은 당초 지난해 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습니다.
 
도성훈 교육감은 "시교육청과 인천교총이 서로의 의견을 경청해 교원 전문성 향상을 위한 협의에 이르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