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이천시는  '이천중리 택지개발지구'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매년 증가하고 있는 차량등록 민원수요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중리동 382번지 일원에 차량등록사업소를 2019년 12월에 착공, 지난해 12월 28일 준공했습니다. 


차량등록사업소는 다음달 6~7일 이틀간 새청사로 이전을 마치고 8일 오전10시 개청식을 시작으로 새청사에서 업무를 시작합니다.


새로 이전하는 이천시 차량등록사업소는 건축 연면적 2,954㎡에 지하1층, 지상 3층 규모의 건물로 '스마트 반도체 벨트지정 도'다운 면모를 갖추고 있습니다.


공공청사1층에는 차량등록사업소(등록, 관리,특사경,주차지도,세무), 번호판교부소 및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로 구성되어 있으며, 2. 3층은 체납조사반,통계작업실,주정차 지도단속원 대기실,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문서고등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현재 이천시차량등록사업소는 차량의 신규·이전·말소·변경, 번호판 등록증 재교부, 건설기계등록 등 연간 24만여 건의 민원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이희곤  이천시차량등록사업소장은 "이번 신축 이전할 차량등록사업소에서는 쾌적하고 깨끗한 민원실에서 친절한 행정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고, 농협 창구등이 동시에 입주해 시민들에게 질 높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