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섬'에 있는 토끼<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토끼섬'의 토끼 서식환경이 개선됩니다. 


인천경제청은 현재 토끼섬에 서식하는 토끼 18마리에 대해 내달까지 중성화 수술을 마치고 이후 적정한 개체 수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습니다.


또한 겨울 동안 생활할 수 있는 비닐하우스로 토끼의 암수를 구분해 옮길 예정입니다.


동물보호단체인 '토끼보호연대'는 "토끼섬은 물로 둘러싸인 외딴 섬에 산 생명을 가둬둔 토끼 감옥"이라며 "송도의 매서운 한파에 시달리고, 부족한 먹이와 늘어난 개체 수 탓에 땅을 파서 탈출하려다 죽은 아이(토끼)들도 숱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경제청은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토끼섬 이전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중성화 수술 후 토끼 수가 자연 감소할 경우 토끼섬의 폐쇄 여부와 명칭 변경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송도 센트럴파크 토끼섬은 130㎡여 규모이며, 2012년 4월부터 운영되고 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