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학습 강좌(매듭 공예) <사진=동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동구는 배움이 즐거운 도시를 만들기 위한 ‘2021년 평생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동구는 ▲평생교육 기반 구축 및 네크워크 강화 ▲배움의 즐거움, 평생학습 활성화 ▲나눔으로 함께하는 평생학습문화 조성이라는 3대 목표를 설정해 평생교육 사업을 추진합니다. 


교육부에서 선정하는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되면 국비로 관련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추진하는 한편 관련 기반 시설을 조성할 수 있습니다. 


그동안 동구는 평생학습도시 지정을 위해 △ 조례제정 △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 평생교육협의회 구성 △ 평생교육사 배치 △ 의회 결의문 채택 등 7개 평가지표 기준을 준비해 왔습니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공방이나 유휴공간을 활용해 '동구 샘터'를 지정해 운영함으로써 생활권 중심의 평생학습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고품격 인문학강좌인 동구아카데미 명사특강, 평생학습관 정규 수업 및 나들이 강좌 비대면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배움과 공유의 학습문화를 확산하기 위해서 평생학습강좌 수료생들의 재능기부를 통한 재능나눔강좌 운영, 학습나눔동아리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올해는 평생학습도시 지정을 통해 다양한 평생학습 사업을 추진해 동구가 행복한 교육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