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가 13일 오전 10시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특례시 권한확보를 위한 '수원특례시 출범 TF 회의'를 열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는 특례시 출범 1년을 앞둔 오늘(13일) 오전 10시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특례시 출범 태스크포스(TF)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TF팀은 권찬호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을 총괄단장으로 모두 15명의 관계 부서 담당자가 향후 수원특례시에 담을 권한과 이를 실현할 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댈 예정입니다.


이번 첫 회의에서는 특례시 추진 로드맵을 공유하며, 정책개발과 대외협력, 홍보 등 각 분야별 중점 추진 사항과 특례권한 발굴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특례시는 정확히 1년 후 실현됩니다.


인구 100만 이상 도시에 특례시 지위를 부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어제 공포돼 '공포 후 1년이 지난 날부터 시행한다'는 부칙에 따라 내년 1월 13일이 출범일로 정해진 것입니다.


이에 따라 시는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사무를 발굴해 이를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행안부와 자치분권위원회 등 유관 기관들과의 협의에 매진할 계획입니다.


특히 수원시를 포함해 고양시, 용인시, 창원시 등 4개 특례시가 공동으로 특례 권한을 확보하기 위한 방법이 다각적으로 추진됩니다.


4개 특례시의 담당자 20명으로 구성된 공동 TF가 운영되며, 각 특례시 시정연구원과 연계해 시행령 개정 방안도 찾습니다.


또 4개 특례시 시장들이 회원이 되는 행정협의회도 구성해 정부와의 교섭력도 높일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