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가 도내 남·북부 간 격차를 줄이는 균형발전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도는 이달부터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균형발전정책의 효율적 추진방안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용역은 경기 남·북부 발전격차의 원인을 분석하고, 지역특성과 낙후원인에 특화된 지역균형발전 정책의 선진사례를 조사·발굴하게 됩니다.


또 인구감소와 고령화 심화 등 지역쇠태가 진행되는 지역에 대한 효과적 지원방안과 함께, 중복규제와 낙후 지역 발전을 위한 '규제완화특구' 도입 등 각종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연구도 진행합니다.


이밖에도 지역균형발전 특별회계의 예산과 기능 확대, 관련 조례와 법령 개정 등 기존 균형발전관련 정책과 제도를 보완하는 방안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용역은 경기연구원(GRI) 북부연구센터가 오는 7월까지 약 6개월간 수행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