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마을 사업'에 선정된 부평구 웃음샘마을 주민들 <사진=부평구>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부평구 십정동 웃음샘마을과 갈산동 갈산명월마을이 인천시의 ‘2021 더불어 마을 사업’에 선정돼 활력을 잃은 구도심의 변신을 준비하게 됐습니다. 


13일 구에 따르면 인천시가 특화 사업으로 추진하는 더불어 마을 사업 최종 5개 구역 중 웃음샘마을과 갈산명월마을 2곳이 선정돼 향후 3년간 각 최대 40억 원(시비 90%, 구비 10%)을 지원받게 됐습니다.


두 마을은 모두 재개발 사업이 지연되다 해제된 동네입니다. 장기간 방치로 주거환경 전반이 낙후돼 기반시설 및 편의시설 정비를 통한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지역이었습니다.


웃음샘마을과 갈산명월마을은 지난해 ‘희망지사업 주민공모’ 선정을 시작으로 쇠락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시작했습니다. 


희망지사업 선정위원회는 지난 1년 동안 두 곳에서 실시한 주민주도의 사업추진 성과에 대해 현장실사와 정량평가를 진행하고,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 및 부평구의 사업 지원계획 등을 검토해 2021년 더불어 마을 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했습니다. 


부평구는 ‘더불어 마을’ 사업의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주민 역량을 강화하고, 본격적으로 마을공동체를 활성화 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주민과 함께 노후 저층주거지역에 대한 다양한 문제를 발굴하고 적극적 해결방안을 모색해 ‘현지개량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의 파급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입니다.


차준택 구청장은 “이번 사업의 성과는 지역공동체와 행정기관이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라며 “주민의 아이디어를 최대한 반영해 각 마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