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고양·용인·창원 4개 시의회가 13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소재 수원전통문화관 제공헌에서 의장협의회 제1차 회의를 열고 특례시의회 권한 확보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섰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수원·고양·용인·창원 4개 시의회가 오늘(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소재 수원전통문화관 제공헌에서 의장협의회 제1차 회의를 열고 특례시의회 권한 확보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섰습니다.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특례시' 명칭을 부여하는 내용이 담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이 어제 공포됨으로써 수원·고양·용인·창원 등 4개 도시는 내년 1월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 회의는 특례시의회만의 조직모형과 권한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의회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조석환 수원시의장과 이길용 고양시의장, 김기준 용인시의장, 이치우 창원시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4개 대도시 의회는 특례시의회 의장협의회와 실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특례시의회 권한 발굴을 위한 공동연구용역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TF팀은 담당 팀장과 담당자가 수시로 온라인 영상회의, 대면회의를 통해 소통 창구 역할을 맡게 됩니다.


조석환 의장은 "125만 특례시에 걸맞은 실질적인 행정·재정적 권한을 확보하기 위해 고양, 용인, 창원시의회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