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 계고장 <동물보호단체 INAC>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남동구가 최근 계속된 한파에도 불구하고 길고양이 급식소에 철거를 요청하는 계고장이 붙여 동물단체가 반발하고 있습니다. 


13일 인천 지역 동물보호단체 INAC에 따르면 남동구는 최근 구월동 한 녹지대에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를 무단 적치물로 판단해 철거 안내문을 고지했습니다.


계고장에는 이달 20일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 철거 등을 이행할 수 있다는 경고가 담겼습니다.


INAC는 "급식소는 지난 5∼6년 동안 동네 주민과 캣맘들이 문제없이 운영해온 곳"이라며 "추운 겨울에 갑자기 급식소 철거 계고장을 부착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2019년 구청에 정식 설치를 문의했을 때 예산이 없다며 기다리라더니 철거 명령을 내렸다"며 "정식으로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구월동 모래내 공원과 인근 녹지대에는 길고양이들이 사료를 섭취할 수 있는 공간이 여로 곳 있습니다.


남동구 관계자는 "길고양이 급식소와 관련한 민원 제기에 따른 조치"라며 "봄이 되면 급식소 규모를 줄여서 다른 장소로 옮기는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