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한 급유선 <인천 해경>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앞바다에서 바닷물이 빠지는 간조시간대에 급유선이 좌초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13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5분쯤 인천 연수구 송도 액화천연가스(LNG) 기지 서쪽 2.8km 해상에서 320t급 급유선 A호가 갯벌에 얹혔습니다. 당시 A호에는 선장 등 5명이 타고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이 급유선은 충남 서산시 대산항으로 가던 중 인근에서 다가오는 여객선을 피하다가 좌초됐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A호에는 경유 116t과 벙커C유 240t이 실려 있었다"며 "연료 밸브를 차단해 기름이 해상으로 유출되지 않았고 A호는 바닷물이 차오른 뒤 사고 지점을 빠져나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5시 50분에도 송도 LNG 기지 인근 1.5㎞ 해상에서 124t급 급유선 B호가 썰물에 드러난 자갈 더미에 얹히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이 급유선은 해상 매립 작업 중인 또 다른 선박에 기름을 공급하기 위해 접근하다가 갑자기 바닷물이 빠지면서 좌초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B호에는 유류 170t이 실려 있었으나 해상 오염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해경은 전날 바닷물이 차는 만조 시간대에 맞춰 예인선을 투입해 B호를 끌어낸 뒤 인천 북항 관공선으로 옮겼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저수심 해역에서 선박 좌초 사고가 잇따르자 해상에 등부표를 추가로 설치해 달라고 인천지방해양수산청 등에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안덕관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