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후 3시 수원델타플렉스에 위치한 한 지식산업센터에서 기업 근로자들을 위한 선제적 집단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수원델타플렉스 입주기업 종사자 1만5천여 명을 대상으로 오늘(13일) 선제적 전수검사를 시작했습니다.


검사는 간호사 등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10개 조가 수원델타플렉스 내 지식산업센터와 입주기업을 찾아 신속항원검사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양성 판정될 경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추가 진행합니다.


순차적으로 기업을 방문해 검사하기 때문에 전체 검사 완료까지 약 열흘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는 어린이집 종사자, 방문요양보호사, 대중교통 종사자, 국민임대주택단지에 대해서도 선제적 집담검사 시행을 고려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