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장 평소처럼 운영, 온라인 성묘서비스도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해 인천가족공원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올해 설 연휴기간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직접 방문하는 성묘가 금지됩니다.
 

인천시는 설 연휴기간인 2월 11일부터 2월 14일까지 화장장을 제외한 인천가족공원의 전 시설이 ‘잠시 멈춤(임시 폐쇄)’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습니다.
 

화장장은 평소처럼 정상 운영되며, 지난해 추석 때 큰 호응을 얻었던 온라인 성묘서비스가 이번에도 운영됩니다.
 

온라인 성묘서비스는 오는 다음달 8일부터 21일까지 제공되며, 1월 18일부터 27일까지 인천가족공원 온라인성묘 홈페이지(http://grave.insiseol.or.kr)에서 사전 접수하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유가족들이 신청하면 봉안함 사진도 찍어서 함께 제공합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왕래가 어려운 가족·친지간에 서로 안부를 묻고 유대감도 형성할 수 있는 유가족 덕담 콘텐츠 및 포토 갤러리도 확대 운영됩니다. 
 

시는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족에게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설명회 등을 통해 인천가족공원 폐쇄조치 등을 안내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