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청사<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남동구 남촌도림동이 인천시 주관 도시재생사업인 ‘더불어 마을사업'에 최종 선정됐습니다. 


14일 남동구에 따르면 이번에 더불어 마을에 선정된 지역은 남촌로 93번길 일대 약 4만5천000㎡ 규모이며, 앞으로 3년간 주거환경개선 등을 위해 40억 원(시비 36억, 구비 4억)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더불어 마을사업은 사업 초기부터 주민이 직접 참여해 스스로 계획을 결정하는 주민 참여형 주거지재생사업입니다.


선정 지역에는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정비기반시설과 공동이용시설 확충, 주민공모사업을 통한 주민역량강화 및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등이 진행됩니다.


남촌도림동은 지난해 더불어 마을사업의 준비 단계인 ‘더불어 마을 희망지사업’을 통해 주민협의체 ‘십시일반’을 결성하고, 주민들 스스로 마을문제 진단과 의제 발굴 과정을 통해 주민역량을 강화해 왔습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최근 간석3동 도시재생예비사업 선정에 이어 남촌도림동의 더불어 마을사업 선정까지 남동구의 도시재생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원도심 노후된 기반시설을 교체해 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는데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