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용인시 제공>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노선입찰방식의 노선관리형 마을버스 준공영제를 오는 10월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광역버스에 노선입찰 준공영제가 도입되기는 했지만 마을버스에 도입하는 것은 전국 처음입니다.


시는 용인형 마을버스 준공영제가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전담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오는 5월 시범운영을 거쳐 문제점을 보완한 후 83개 노선 128대를 대상으로 정식 운영할 예정입니다.


시는 마을버스에 노선관리형 준공영제가 도입되면 교통취약지역의 이동권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서비스 수준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존 버스 운영방식인 민영제는 업체의 운송수지와 경영상황에 따라 노선이 결정돼 교통이 취약한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는 제한이 있었습니다. 


백군기 시장은 "시민의 이동권은 기본적으로 보장받아야 하는 권리"라며 "교통약자,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대한 보완책을 마련해 시민 모두가 만족하는 교통복지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