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콜센터 <사진=강화군>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강화군은 품위있는 노후생활을 보장하기 위한 안전하고 행복한 ‘홀몸어르신 돌봄 솔루션 계획’을 시행합니다. 


'홀몸어르신 돌봄 솔루션 계획'은 기존 돌봄 체계를 활용해 소득이나 거주 여건 등을 따지지 않고 지역내 만 65세 이상 홀몸어르신을 대상으로 안부확인, 2차 서비스 연계 등의 복지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군은 오는 2월까지 만 65세 이상 홀몸어르신을 전수조사해 돌봄 누락자를 파악하고, 돌봄이용자의 수요를 반영해 7월부터 본격적인 돌봄프로젝트를 개시합니다. 


우선 단군콜센터를 확대해 만65세 이상 홀몸어르신 3천여 명을 대상으로 상담사가 주 2회(수, 금요일) 안부 전화를 걸어 말벗서비스 제공과 건강 상태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단군콜센터는 민선 7기 핵심 공약사항으로 홀몸노인 등 주민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안부를 살피는 콜케어 서비스로 현재 만75세이상 홀몸어르신 1천200여 명이 서비스를 받고 있습니다. 


군은 참여형 서비스, 신체건강‧정신건강 프로그램 등의 노인맞춤형돌봄서스 대상자를 확대 발굴해 예방적 돌봄을 강화하고 사례회의를 통해 유관기관과 안전지원, 일상생활지원, 자원연계 등의 사업을 유기적으로 추진할 방침입니다.


유천호 군수는 “군 인구의 33%를 차지하는 노령인구의 돌봄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돌봄 솔루션으로 통해 고령화로 인한 빈곤, 질병, 고독에 적극 대응해 모든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촘촘한 복지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