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만 공식 입장 전달 소각장 신설 반대 합의문 쓴 인천 연수(사진 왼쪽)·남동(가운데)·미추홀구청장 <사진 = 미추홀구청 제공>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에 대비하기 위해 자원순환센터(소각장) 후보지의 해당 군구와 지역 주민들의 의견 수렴에 나섰지만, 서구를 제외하고 공식입장을 전달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머지 지역은 '소각장을 신설할 계획이 없는만큼 후보지 변경에 의견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시의 자원순환정책 추진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입니다.

15일 시에 따르면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직매립 금지를 위해서는 올해 상반기 내에는 소각장 후보지를 확정해야 합니다.  


도시계획변경, 업체 선정, 계약 등의 절차와 공사 기간 등을 고려하면 5~6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2025년 6월부터는 소각장을 운영해야 하기 때문에 최소 올해 6월까지 후보지가 확정돼야 합니다.
 

앞서 시는 2~3개 군·구가 함께 사용할 소각장 후보지로 중구 신흥동3가 69, 남동구 고잔동 714의 3, 강화군 용정리 878의 1 등 3곳을 선정했습니다. 이후 남동구는 연수구, 미추홀구는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시의 계획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시는 소각장 후보지에 대한 위치 변경 계획 등 정책협의체의 의견은 수용하겠다며 이달 15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남동구 등 정책협의회는 시에 후보지 변경 계획 등의 의견을 이날 전달하지 않았습니다. 송도 소각장 공동 이용과 민간 폐기물 처리시설 사용 등을 통해 자체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는 이달 중순쯤 중간 점검을 할 계획이었지만, 각 군.구의 입장이 전달되지 않아 오는 31일까지 시간을 주고 소각장 후보지를 올해 상반기 내 확정할 계획입니다
 

정책협의회 한 기초자치단체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구청장들 간 협의가 늦어졌다. 송도 소각장 공동 이용 등과 관련된 세부 사항을 이달 말쯤 전달할 계획"이라며 "시가 15일까지 후보지 변경계획 등에 대한 의견을 내달라고 했는데, 우리는 의견이 없다. 소각장을 신설할 생각이 없기 때문이다"고 말했습니다.
 

북부권인 부평·계양구는 부천시의 소각장을 확장해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중구와 강화군 등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달 말쯤 시에 공식 의견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기초단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 말 공식입장을 내놓은 서구는 현 청라소각장을 폐쇄하고 대체 후보지로 북항 배후단지, 경인아라뱃길 물류단지 인근, 경서동 적환장 부지 등 3곳을 제시한 상황입니다.
 

시 관계자는 "시간이 촉박하지만 군구의 의견을 폭넓게 수용해 소각장 후보지를 선정할 것"이라며 "다만, 중앙부처와의 협의 등 소각장 신설 절차에 시간이 많이 걸리므로 상반기 내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