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시가 요양병원 내 교차감염을 막기 위해 감염병 전담병원을 지정한 가운데 인근 주민과 요양병원 입주자들이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1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계양구 A 요양병원과 서구 B 요양병원을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지정했습니다. 


전담 병원 운영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병원에서의 교차감염을 막기 위한 것입니다.


전담병원은 음압 시설 등을 갖추고 다른 요양병원에서 발생한 확진자들을 수용해 비확진자와 완전히 분리한 상태로 치료합니다.


그러나 계양구 A 요양병원의 경우 인근 주민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전담병원 지정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서구 B 요양병원의 경우도 해당 건물의 입주자 중 일부가 전담병원 운영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요양병원의 환자들은 모두 다른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지만, 같은 건물에 있는 실버타운 입소자들에게는 각자 스스로 퇴소 여부를 결정하도록 한 상태입니다.


한 입소자 가족은 "건물 내 엘리베이터를 확진자 전용으로 쓴다고 한다. 연로하고 건강이 좋지 않은 입소자가 대부분인데 엘리베이터조차 쓸 수 없게 됐다"며 "갈 곳이 없는데 나가려면 나가라는 식으로만 얘기한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주민 주거지와 이격 거리, 병원 측과의 협의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담 병원을 지정했다"며  "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쓰는 실버타운에 대해서는 동선을 완전히 분리해 확진자와 접촉을 차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