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술을 마신 상태로 운전을 하던 현직 경찰관이 음주 단속 중이던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미추홀경찰서 생활안전과 소속 A 경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A 경장은 전날 오후 9시 45분쯤 인천 중구 을왕동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투싼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0.03%∼0.08% 미만) 수치였습니다.


A 경장은 지인과 술자리를 가진 뒤 귀가를 위해 운전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A 경장의 음주운전 이동 거리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장의 직위 해제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추후 징계 절차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