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국 7개 주요 도시에 BRT 확대 인천계양-부천대장 S-BRT 노선도 <사진=국토교통부>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도로의 지하철’로 불리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Bus Rapid Transit)가 인천과 부천, 성남 등 전국 7개 주요 도시에 확대 구축됩니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인천·부천·성남·부산·창원·세종·대전 등에 BRT를 구축하고 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BRT는 버스 운행에 철도 시스템의 특장점을 접목한 대중교통 시스템으로 도시철도 수준의 통행속도, 정시성, 수송 능력을 갖춘 것이 특징입니다.
 

전용주행로와 전용교차로, 정류소 등 시설과 전용차량을 갖추고 운영하며, BRT의 건설비와 운영비는 각각 지하철의 10분의 1, 7분의 1 수준에 불과해 뛰어난 경제성을 자랑합니다.
 

현재 인천에서는 청라∼강서 구간에 시범 운영 중입니다.
 

또 앞서 대광위는 지난해 1월 각 지자체로부터 S-BRT(Super BRT) 사업의 신청을 받아 인천 계양∼부천 대장, 인천·성남·창원 BRT 및 세종 BRT 등 5개 사업을 S-BRT 시범사업으로 선정했습니다.
 

이 밖에 현재 세종과 부산이 BRT 노선을 운영 중이며, 부산에서 2개, 대전에서 1개의 BRT 사업을 각각 추진하고 있습니다.
 

S-BRT는 지하철 수준으로 속도와 정시성을 높인 최고급형 BRT를 말합니다.
 

사업별로 3기 신도시가 들어서는 인천 계양∼부천 대장 지구는 부천종합운동장∼대장지구∼계양지구∼김포공항역까지 16.7㎞ 구간에 S-BRT가 구축됩니다.
 

이 노선은 2026년 3기 신도시 입주계획에 맞춰 개통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인하대~루원시티사거리 9.4㎞ 구간에도 S-BRT가 구축됩니다. 
 

이 구간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개발계획을 수립하는 등 사업추진절차를 거쳐 2026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합니다.
 

경기도 성남시에는 남한산성 입구∼복정역 사거리까지 총 10.2㎞ 구간에 S-BRT가 구축됩니다.
 

주요 경유지는 남한산성∼단대 오거리∼모란역 사거리∼복정역 사거리로 이 중 단대오거리∼모란역 사거리(2.8㎞)를 우선 공사할 계획입니다. 
 

올해부터 개발 계획 수립 등 절차를 거쳐 2025년 개통될 전망입니다.
 

BRT 사업비는 3기 신도시와 같이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시행하는 BRT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사업시행자가 부담합니다. 
 

서로 다른 광역자치단체의 도시를 연결하는 광역 BRT는 국가가 사업비의 50%를 보조하며, 그 외 도심 BRT 중 수도권 지역은 25%를, 수도권 외 지역은 국가가 50%를 지원합니다.
 

인천 계양~부천 대장 지구 BRT는 LH가 사업비를 부담하고, 인천 BRT는 일부 국비 지원을 받아 사업을 추진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승용차와 대중교통시스템인 BRT를 분리해 BRT 전용주행로를 설치하고 친환경 전기굴절버스 등 고급 교통수단을 제공하면 대중교통 활성화와 함께 환경문제도 해결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천 S-BRT 노선도 <사진=국토교통부>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