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스타트업 실증 지원…플랫폼 확대 지속추진 AloT 실증지원랩 <사진=인천TP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기업의 사물인터넷(IoT) 신제품과 기술, 서비스를 실증하는 ‘IoT 테스트필드’와 ‘지능형 사물인터넷(AIoT) 실증지원랩’을 구축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습니다.


IoT테스트필드 조성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oT 신산업 육성 선도사업의 하나로, 벤처기업와 스타트업 등 기업의 IoT 제품·서비스 상용화에 앞서 필드에서의 실증을 지원합니다.


인천TP는 이를 위해 지난해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송도국제도시에 ITS(지능형 교통 체계)를 설치한 데 이어 인천스타트업파크에 스마트폴과 공공와이파이(Wi-Fi) 등 스마트시티 실증 인프라 및 플랫폼을 구축했습니다.


인천스타트업파크 인스타Ⅰ 1층에 54.58㎡ 규모로 구축된 AIoT 실증지원랩은 영상 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학습과 비식별화된 빅데이터 분석을 지원합니다. 


인천TP는 기업의  AIoT 데이터수집, 빅데이터‧AI 분석, 서비스 개발 등 인천경제자유구역 안에 AIoT 및 IoT 실증 인프라를 점진적으로 확대 조성해 AIoT 제품 및 서비스의 조기 상용화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인천TP 관계자는 "도시기반 실증 인프라 구축으로 IoT·AI 등 4차 산업 혁명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실증 환경이 마련됐다"며 "앞으로 특화 테스트필드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확대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