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살롬의 집, ‘토지수용’ 예정,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내 재정착 방안 검토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구리시가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 내 이주가 불가피한 장애인거주시설인 구리샬롬의 집이 갈매동에 재정착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적극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구리 샬롬의 집은 1996년도에 구리시 갈매동으로 이주해 중증장애인들을 무의탁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는 장애인주거시설로 대지면적 약 100평에 지상 2층의 건축물에 현재는 무의탁중증장애인 27명과 시설종사자 15명 등이 24년간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부에서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공급정책으로 추진중인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사업 개발에 따른 토지수용으로 건축물이 철거될 예정입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공공개발사업으로 이주되는 장애인시설이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하지 못하는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다”며“시는 LH와 협의해 샬롬의 집 이주대책마련에 적극 노력할 것이다”며“모두가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