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가 19일 제357회 임시회를 열고 17일간의 의정활동에 돌입했다.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의회는 오늘(19일) 제357회 임시회를 열고 17일간의 의정활동에 돌입했습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의원발의 조례안 9건과 집행부 상정조례안 3건, 동의안 3건, 보고안 3건, 선임안 1건 등 모두 19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할 계획입니다.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개설 특별위원회' 위원으로는 김영택, 송은자, 이재식, 최찬민, 문병근, 장미영, 장정희, 김진관, 이희승, 조명자, 최영옥, 한원찬 의원 등 12명이 선임됐습니다.


해당 특별위원회는 국토교통부에서 제안된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추진에 따라 예상되는 다양한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자 지난해 말 제356회 제2차 정례회에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이 채택된 바 있습니다.


이번 제1차 본회의에서는 교섭단체 대표의원 연설도 진행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찬민 의원은 "역동성 넘치는 수원을 만들기 위해 인구정책을 통한 도시계획을 세우고 첨단산업 육성과 수원의 문화를 기반으로 한 차세대 먹거리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며 "의회와 집행부가 감시와 견제를 넘어서 미래 100년 수원을 만들어가는 동지로 발맞춰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대표 한원찬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으로 일자리 감소와 사회의 양극화 심화, 인구절벽 데스크로스가 발생하고 있다"며 "다양한 계층의 일자리를 만들고 세제혜택 등 각종 제도보완과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줄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습니다.


조석환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수원시의회는 함께 특례시로 지정된 고양·용인·창원시 의회와 적극 협력해 수원특례시 출범을 위한 준비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올해에는 평범한 일상을 되찾고 민생경제가 회복되는 도약의 해가 되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각 상임위는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시정과 요구사항 처리실적,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 청취와 접수된 조례안 등 안건을 심사하고, 상정된 안건은 다음 달 4일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