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올해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의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국도비와 시비를 합쳐 모두 41억5천700만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시에 따르면, 천창환기시설 등 개보수 지원에 18억9천만원, 다겹보온커튼 설치 등 에너지절감 사업에 5억1천600만원을 지원합니다.


또, 전기 온풍기 지원에 4억9천400만원, ICT 복합환경제어시스템 구축에 2억700만원을 투입합니다.


이와함께 화훼농가에 필수적인 상토 지원에 6억9천만원, 육묘용 화분 등 농자재 구입비로 3억6천만원을 각각 지원합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특히 피해가 큰 화훼농가의 부담을 덜어주고 생산비를 절감해 농가의 소득향상으로 이어지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올 현재 용인시엔 처인구 이동읍, 남사면, 원삼면 일대 84ha에 270농가가 화훼농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