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수원시 복지자원팀장이 연무동에 거주하는 한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배달된 연탄을 확인한 후 지원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난방 관련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세대에게 난방비와 연탄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수원시는 에너지바우처, 연탄쿠폰 지원 등 난방 관련 지원 사업 대상에 포함되지 않지만,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중위소득 120% 이하 저소득 500세대에 가구당 15만 원의 난방비를 지원하고, 연탄보일러를 사용하는 25세대에 3개월간 가구당 629장을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 1순위는 '긴급·무한돌봄사업 지원 중단 세대 중 생계가 어려운 자'이며, 2순위는 '수급자로 책정되지 않은 세대 중 생계가 어려운 자', 3순위는 '난방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복지사각지대 세대'입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취약계층은 올겨울이 그 여느 해보다 힘겨울 것"이라며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원에 필요한 재원은 '내 생애 첫 재난기본소득 기부'에 참여한 시민 기부금으로 마련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