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전경.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구리시는 2018년 12월부터 2년여의 논의와 준비를 거쳐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염원을 담은 구리시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를 오는 26일 경기도 최초로 개관합니다.


교문동 소재 본 센터는 지하 2층, 지상 6층으로 전국적으로도 손꼽히는 규모이다. 이문안호수공원을 배경으로 이용자들의 야외 활동과 체육 활동에 최적의 조건을 갖췄습니다. 


센터 내부는‘디지털과 그린뉴딜이 융합한 스마트시티’구현에 방점을 두고 각 교실마다 전자칠판이 구비되어 있으며 코로나19 비대면 환경에 대비한 온라인 수업 송출이 가능한 영상시스템도 갖추고 있습니다.

가상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 및 운동시설 등 e-스포츠 교실을 설치하는 등 최첨단 장비들로 최적의 교육이 기대됩니다.   

  

그 밖에 주요시설로는 이용자와 부모님을 위한 열린도서관, 정보화교실, 심리안정실 및 보건실 등이 있으며 바리스타 및 제빵을 위한 요리교실과 직업 체험을 위한 카페도 마련돼 있습니다.


이용은 만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으로 종합반(6개), 단과반(4개)으로 종합반은 성인발달장애인에게 필요한 일상생활훈련 및 사회적응훈련, 의사소통훈련, 직업전환교육 등 다양한 평생교육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본 센터 운영은 사)전국장애인부모연대(대표:윤종술/센터장:정은중)에서 맡습니다.

인력은 사회복지사, 특수교사, 특수체육교사, 장애인재활상담사, 작업치료사 등 26명의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돼 있습니다.  


안승남 시장은“발달장애인 부모와 그 가족이 겪는 돌봄에 대한 어려움과 평생교육의 기회가 전무하다는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 구리시장 취임 이후 즉시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건립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왔다”며“그동안 이용자와 그 가족, 전문가 등을 포함한 자문단을 설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협조 덕분에 명실상부 경기도 최초, 최고의 센터가 개관돼 시장으로서 큰 보람과 더불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구리, 시민행복 특별시’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용시간은 오전 10:00부터 오후 16:00 까지이며, 종합반 이용료는 월 200,000원(식비별도), 이용기간은 3년으로 1회 연장, 최대 6년까지 가능합니다. 


단과반은 직업 및 문화 여가, 예체능 등 다양한 교육 강좌들로 특성화 돼 있으며, 오전반(10:00~12:00), 오후반(13:30~15:30), 저녁반(16:00~18:00) 총 세 타임으로 진행되고,  이용료는 월 100,000원이며, 6개월 과정으로 연한 없이 지속적으로  수강이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