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하남시는 ‘하남시 백년도시위원회(이하 ‘위원회’) 2기’ 위원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 활동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위원회 2기 위원을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8일까지 공개모집해 총 76명 지원자 중 24명 위원을 선정했습니다.


2기 위원회는 ‘작고 효율적인 운영’을 지향하는 기조에 따라 1기(48명)보다 줄어든 인원으로 운영됩니다.


공무원 6명을 포함해 30명으로 구성되며, 내달 초 위촉식과 함께 역량강화를 위한 사전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합니다.


임기는 2년이며 ▲일자리경제 ▲복지교육 ▲안전도시 ▲교통환경 ▲자치행정 5개 분과의 영역에서 활동하게 됩니다.


위원회는 주요 시정현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취합하고 위원회의 의견을 더해 시장에게 자문하게 됩니다.


또 시정 모니터링단, 온라인 설문 등 활동방식을 다양화하고 즉시성을 강화해 더욱 효율적 자문을 제공한다는 계획입니다.


김상호 시장은 “1기에 이어 2기 위원회도 시민들의 지혜를 모으는 창구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감과 협업의 하남다움을 통해 빛나는 하남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김 시장은 시민이 시정을 주체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백년도시위원회 ▲시민감사관제 ▲공공갈등심의위원회 등 3대 시민협치 플랫폼을 제도화해 적극 운영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