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가 21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집합금지 명령에 의한 강제휴업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사진 = 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생존권 보장하라! 집합금지 명령 즉각 철회하고 최소한의 생계 대책 마련하라! 유흥주점 사업자도 대한민국 소상공인으로 대우하라!"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이하 중앙회)는 오늘(21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합금지 명령 철회와 생계 대책 마련, 지방세.중과세 감면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조영육 경기도지회장은 "그동안 정부에서 시행한 모든 방역지침을 준수했음에도 돌아온 건 폐업"이라며 "유흥주점 업주들은 임대료와 대출금을 감당하지 못해 통장 잔고는 이미 바닥이 난 상태"라고 토로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업주 A씨도 "안전을 위해 영업을 중단하는 것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유흥업종도 자영업의 일종임에도 정부에서 일반 자영업자와 동등하게 지원해주지 않는다는 점이 억울하고 분통이 터진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들은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부의 기준을 납득할 수 없다며 정부 차원의 명확한 기준 제시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밀집도, 인원수 등 고위험 시설의 명확한 기준도, 형평성도 없다"며 "식당, 카페, 마트, 노래방, 결혼식장도 다수가 모이는 코로나 감염지대인데 왜 유흥업종만 차별대우를 하냐"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경기도지회는 내일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기자회견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