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는 오늘(23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7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1만8천88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13명, 해외 유입 4명입니다.


도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 13일부터 열흘 연속 100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파주 제조업 관련 집단감염 환자가 1명(누적 14명), 충북 괴산군 병원 관련 환자도 1명(누적 77명) 추가로 나왔습니다.


또 부천 병원(누적 38명), 평택 지인여행·사우나(누적 29명), 용인 제조업(누적 23명), 성남 전통시장(누적 23명) 관련해서도 1명씩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확진자는 77명(65.8%)이었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신규 환자는 27명(23.1%)입니다.


사망자는 2명이 늘어 도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407명이 됐습니다.


도내 코로나19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58.1%, 생활치료센터(9곳) 가동률은 27.6%입니다.


중증환자 병상은 34개가 남아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