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 검사소.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수원시는 권선구보건소 근무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내일(24일)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확진자는 권선구보건소에서 역학조사와 관련해 전화상담을 하던 직원으로, 코로나19 증상이 나와 지난 18일 검사를 받고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확진자 발생에 따라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직원 125명이 전수검사를 받았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습니다.


접촉자 가운데 24명은 자가 격리됐고, 10명은 능동감시를 받고 있습니다.


시 방역당국은 "주말에 권선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검체채취 예약을 하였거나 임시선별검사소에 방문 예정인 분은 다른 보건소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