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동선과 사용자 동선 비교해 접촉 위험도 알려주는 앱 개발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 앱 화면.<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진자의 공개된 동선과 자신의 동선을 비교한 후 접촉 위험도를 알려주는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도는 지난 18일 공무원과 일부 도민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기능과 성능을 개선한 후 2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대와 협력해 제공하는 이번 서비스는 공개된 확진자의 동선과 사용자의 최근 2주간 동선을 비교해 위험도를 판단해서 알려줍니다.

공개동선은 도가 최근 전국 최초로 개발한 '심층역학조사서 DB'를 기반으로 제공하며, 앱을 설치하면 GPS를 이용해 개인의 동선을 핸드폰 내에 저장하고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하루에 한 번 혹은 수시로 동선 겹침 가능성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기존 제공되던 '안전 안내 문자'와 '확진자 동선 정보'가 일방향 단순정보 제공으로 도민의 불안감과 문자 피로도를 높였다면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는 도민 개개인이 능동적으로 위험도를 확인하고 자발적으로 자가 격리와 진단검사 등 방역활동에 참여할 수 있게 유도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